그누구나 꿈꾸는 여유로운 전원생활과 멋진 여행들 보다
아이들과 행복하게 놀아주고싶고
친구들과 인생을 이야기하고싶고
내영혼을 자유롭게
내가좋아하는 일에 열정적이고
가끔 계절의 변화에 침잠할수있는 여유와 
바보처럼 살아도 행복한 주류 보다는 비주류를 말한다 .

'한마당 머슴 일기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으아~ 눈썹, 속눈썹, 앞머리 태워먹었어요 - 알바의 일기  (0) 2008.11.01
부부싸움에 레드카드의 활용  (0) 2008.10.19
비주류  (0) 2008.10.19
기다림의 미  (0) 2008.10.19
Posted by 한마당 머슴